배너
        
데일리 창업뉴스 [창업경영실무]

[책소개] 나는 작은회사 사장입니다

페이지 정보

조회:2,515 등록일등록일: 2024-03-20

본문

c1f48196c29d0ce121cb6ab763b426b3_1710931748_7612.jpg
 

삶의 파고에 밀려 어쩔 수 없이 세상에 나온 이들, 세상의 주인이 아닌 작은 회사 사장들에게 권하는 책이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경영 상식들은 대기업에 관련된 것이다. 그나마도 많은 것들은 틀린 것으로 판정 받았다. 이제는 작은 회사에 적용할 만한 사업 노하우가 필요하다고 생각한 저자는 20년 넘게 작은 회사를 운영하며 터득한 노하우를 ‘이렇게까지 솔직해도 되나’ 싶게 전부 담아냈다. 


사장이 가져야 할 ‘돈’에 대한 생각, 거래의 기술, 뇌물에 대한 팁, 직원과 조직 관리를 위한 ‘조직론’ 등 세세한 내용들부터 작은 회사를 운영하기 위한 사장의 마인드와 글로벌 경제를 보는 시각까지 담았다. 


시중에 나와있는 ‘대기업 사장’의 마인드셋을 알려주는 책과는 달리 직원 30명 이하, 작은 회사를 운영하는 사장은 물론, 새로 사업을 시작하는 사람, 소상공인들, 장래 내 사업을 꿈꾸는 직장인들에게도 유용한 현실적인 지침서라고 할 수 있다.


◆책속 한 구절


▶삶의 파고에 밀려 ‘어쩔 수 없이’ 사장이 된 이들이 세상으로 쏟아져 나오고 있다. 우리는 세상의 주인이 아니다. 세상은 작은 회사에 우호적이지 않다. 그럼에도 살길은 있다. 세상을 뒤집는 파괴적인 힘은 없지만, 세상 변화 흐름을 주의 깊게 살피고 적응해 나갈 유연함이 우리에게 있다. - 7p 프롤로그


▶사장을 해보면 오히려 스트레스를 덜 받는다. 직장인들은 어떤 문제가 생기면 그 문제의 실질적인 해결보다 직속 상사, 이사에게 어떻게 보고할지가 훨씬 더 큰일이다. 큰 펀치보다 연속된 작은 잽이 더 아프고 괴롭다. 자기 사업을 해보면 결재 도장을 기다리는 답답함 대신 생산적 긴장감이 도는 아침을 맞을 수 있다. - 20p 사장, 해볼 만하다


▶그래서 회사의 입출금 장부는 장단기 불일치로 항상 불안하다. 나갈 돈은 정한 날짜에 칼같이 나간다. 단 하루의 여유조차 주지 않는다. 하지만 들어오기로 한 돈은 거래처의 이런저런 사연으로 한 주, 한 달 늦어지기 십상이다. - 37p 사장의 삶은 월 단위가 아닌 연 단위


▶중소기업들로 형성된 업종들은 서로 얽히고설켜 조금씩 변화하고 성장한다. 가끔 한 업체가 혁신적 성공을 하면 곧 다른 업체들도 배운다. 남들이 가는 길만 잘 찾아도 덕을 본다. 애매한 곳에서 헤매면 죽을 수 있다. 남들이 시도한 것 중 성과가 있는 것만 꾸준히 내 회사에 시도하고 적용해도 큰 변화가 생긴다. 업종 내 작은 변화에도 항상 귀를 열고 있어야 한다. - 43p 동네 형에게 배운 개헤엄으로는 개천 못 벗어난다


▶거래는 모두 선이다. 평균 이익률에도 미치지 못하고, 혹은 상대편이 모든 것을 가져가는 거래도 궁극적으로 좋다. 손해 보는 거래는 거의 없지만 설사 손해를 보는 거래도 길게 보면 괜찮다. 거래가 지속적이면 사업에선 모두 승자가 된다. 왜냐하면 거래는 소통이며, 서로가 필요하기 때문에 만났고, 그것을 확인하는 자본주의적 과정이 비즈니스다. - 60p 손해 보는 거래, 길게 보면 괜찮다


▶하지만 이게 돈이 되는지 그때는 잘 모른다. 바쁠수록 회사 구좌에는 돈이 메말라가고, 돈 달라는 곳은 점점 더 많아진다. 일은 이렇게 바쁜데 왜 돈은 없는지 궁금하다. 그러나 어느 시점이 지나고 나면 겨울철 계곡물 같던 유동량이 장마 뒤 강 수준으로 변해 버렸음을 알게 된다. - 78p 진짜 돈 되는, 한계 비용 제로의 순간


▶그런데 역지사지해 보자. 물가 상승률만큼도 회사가 직원들에게 보답을 못 하면서 어떻게 직원에게 주인의식을 말할 수 있겠는가? 그건 직원들의 희생만을 강요하는 것이다. 직원들은 직감적으로 회사 사정을 쉽게 파악한다. 직원들은 최소한 회사 현황에 대해서는 사장보다 더 현명하고 냉철하게 파악을 하고 있다. 회사의 주인은 직원이라는 주인의식 판타지는 블랙 코미디가 될 수 있으니 삼가는 것이 좋다. - 90p 직원은 회사의 주인이 아니다


▶가끔 안일한 태도의 직원들 때문에 사장들은 화가 날 때가 있다. 직원들에게 강한 자극을 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어제까지 분주하게 일하던 직원들이 오늘 아침에 갑자기 안일해졌을까? 사실 대부분 직원들은 그날그날의 업무량에 따라 항상 해오듯이 일을 하고 있다. 일이 많을 때와 적을 때 큰 차이가 없다. 다만 사장 마음이 그날 아침에 초조해진 것뿐이다. - 99p 직원들 흔들지 말라, 멀미한다


▶직원들도 나이 들고, 직장 내 위치가 상승하면서 많이 변한다. 그럼에도 사장은 성장한 직원의 오늘 모습을 잘 보지 못한다. 그러니 월급은 오늘 모습인 부장급으로 주면서 일은 사원이나 대리급 수준의 것을 시킨다. 그러면서도 불안해한다. 사장 개인이 가진 선입견으로 인해 생긴 비효율이다. - 108p 선입견, 낙인의 무거움


▶흔히 매출이 얼마가 된다면 어떤 성과급이 나갈 것이다, 아니면 세후 이익이 얼마가 되면 관리직 포함해서 이익의 몇 퍼센트를 성과급으로 줄 것이다. 이렇게 조건과 단서를 단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고 나면 사장은 조건문의 조건과 단서만 기억하고, 직원은 그 결과물인 성과급 액수만 기억한다. 그러니 이런 조건문 규정은 만들지 않는 게 좋다. 일을 잘하기 위해서 만든 것들이 오히려 갈등만 초래한다. - 124p 성과에 대한 피드백, 인센티브 지급 노하우


▶익숙한 것만 열심히 해서는 조금 바쁜 동일한 삶을 살 뿐이다. 이것이 우리 대부분이 하는 실수이다. 왜 안주하려 하는가? 성장이 고통스럽기 때문이다. 우리 몸의 근육도 운동을 통해서 생긴 근육의 상처들이 아물면서 만들어진다. 점진적 과부하를 사업가는 흔쾌히 받아들여야 한다. - 165p 사장에게 장사와 사업의 차이란


▶한국에서 1990년대 이후 봉제 회사가 사라졌다고 많이들 생각한다. 일부 남아 있다면 서울 창신동, 중곡동 등의 후미진 골목 지하에 있는 영세한 업체를 생각할 것이다. 그런데 강남대로에 있는 초대형 건물을 소유한 회사가 봉제 회사라는 것을 알고 나면 어리둥절할 것이다. 이런 봉제 회사들이 전해주는 성공 메시지는 간결하다. “언제 어디서나 성공 스토리는 가능하다.” - 174p 주목받지 못한 곳에서 생긴 큰 성과들


▶사업을 하다 보면 불가항력적인 상황을 10년에 한 번 정도는 만난다. 이런 상황이 호전 없이 지속되고 회사 잔고까지 바닥이 보이기 시작한다면 힘이 빠진다. 난국을 돌파하기 위한 마지막 노력조차도 실패했을 때 사장들은 약속이나 한 듯이 무기력해진다. 하지만 당장의 사업이 망해도 재기의 기회를 줄 수 있는 그 업계의 인맥과 회사의 핵심 직원들, 그리고 거래처들을 잃으면 안 된다. - 239p 죽고 싶을 정도로 막막하다면


▶이제 말하고 싶다. 모든 공을 다 잡을 수 없다. 그리고 이제 알았다. 내가 서 있는 곳은 메이저 리그가 아니었다. 대단한 착각을 하고 있었다. 지금까지 메이저 리그의 연봉과 그들의 퍼포먼스가 나의 의사 결정과 행동의 중요한 기준이었다. - 262p 느리지만 우아한 발걸음

buza.biz

데일리 창업뉴스

전체기사
창업뉴스
창업트렌드
창업아이템
성공사례
전문가 칼럼
창업경영실무
프랜차이즈
전체뉴스
  • 구분 창업  경영  마케팅
  • 이 름
  • 연락처
  • 이메일
  • 상담
    내용
개인정보처리방침 동의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배너